DBiO
News
News

2269억 투입 제주 6년간 잘려나간 소나무 221만 그루 <제주의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5-16 14:32 조회173회 댓글0건

본문

2269억 투입 제주 6년간 잘려나간 소나무 221만 그루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승인 2019.05.15. 14:44

 

 

6차방제 마무리 고사목 143000그루 제거...10만 그루 밑으로 떨어지면 관리 가능 수준

 

<그림1: 제주 소나무재선충 제거목-제주의소리 제공>

 

2013년 제주에서 대대적인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작업이 이뤄진 후 사상 처음으로 연간 고사목 제거량이 10만 그루 수준으로 떨어졌다.

 

제주도는 2018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제6차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를 진행해 감염목 83084그루 등 모두 143000그루를 제거했다.

 

제주는 20049월 제주시 오라골프장 인근에서 소나무에서 첫 재선충병이 확인됐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8년간 잘라낸 소나무는 69000그루 수준이었다.

 

2013년 기후 영향으로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개체수가 늘면서 재선충병이 도 전역으로 확산됐다. 결국 201310월 전담 조직이 꾸려지고 첫 방제 작업이 이뤄졌다.

 

201310월부터 20144월까지 1차 방제 기간 잘라낸 소나무만 546000그루에 달했다. 417ha에는 나무주사를 투약하고 헬기를 띄워 2150ha에 약품을 지상에 쏟아 부었다.

 

2차 방제기간(2014.10~2015.4)에는 514000그루, 3차 방제(2015.10~2016.4)484000그루, 4차 방제(2016.10~2017.4)에는 289000그루를 또다시 잘라냈다.

 

<그림2: 제주 연도별 소나무재선충 방제예산-제주의소리 제공>

 

나무주사 효과 등으로 이후 고사목은 빠르게 감소했다. 5차 방제(2017.10~2018.4)에는 233000그루로 줄었고 6차 방제(2018.10~2019.4)143000그루까지 떨어졌다.

 

2004년 첫 재선충 발생 이후 제주에서 잘려나간 소나무만 2279000그루에 달한다. 이를 위해 투입된 혈세도 국비 1279억원, 지방비 1105억원 등 모두 2384억원 상당이다.

 

제주도는 당초 20141차방제가 끝난 후 성공이라며 자화자찬 했지만 이듬해 감염목이 50만 그루로 치솟으면 혼선이 이어졌다. 고사목 예측량도 줄줄이 빗나가면서 체면을 구겼다.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방제품질은 높아졌다. 한라산 압축방제와 소군락 모두베기 등 제주형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매뉴얼이 마련되면서 지역 상황에 맞는 방제가 이뤄졌다.

 

소나무 감염목이 10만 그루 이하로 줄면 사실상 안정기에 접어들게 된다. 산림청은 2022년까지 전국의 피해고사목을 20만 그루 밑으로 줄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