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iO
News
News

소나무재선충병을 방제하기 위해 선충포식성 곰팡이 Esteya를 사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3-19 17:28 조회459회 댓글0건

본문

대덕바이오,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위해

                    선충 포식성 곰팡이 Esteya 사용 !!

 

입력 : 2018.03.19 15:14:48

 

그린바이오 벤처기업 대덕바이오(대표 성창근 충남대학교 식품공학부 교수, 사진)는 충남대학교 농업생명공학대학 식품공학부를 중심으로 중국의 유수대학 연구진과 함께 연구한 소나무재선충의 천적인 선충포식성 곰팡이인 ‘Esteya vermicola’를 소나무재선충병에 사용하여 얻어낸 연구 논문을 소개했다.

 

이 논문의 제목은 심각한 소나무재선충병을 방제하기 위해 선충 포식성 곰팡이인 Esteya를 사용으로 ‘BIOCONTROL SCIENCE AND TECHNOLOGY’지에 2017 411일 접수, 2018211일 허용 게재된 논문이다.

 

본 논문의 초록[ABSTRACT] 에 의하면 지난 2009년부터 6년 동안 대한민국 진주 월아산의 큰 소나무 실험군에서 선충포식성 곰팡이인 ‘Estaya vermicola’의 보호 효과를 평가한 결과 예방목은 30%~50%의 나무가 6년간 생존했으며 감염목은 40%가 생존했으나 E. vermicola로 처리되지 않은 대조군의 나무는 감염된 첫 해에 소나무재선충병에 의해 100%가 고사했다는 내용이다.

 

실험이 시작된 이래로 6년이 지났지만 처리된 소나무 내부에서 유전자 검출실험인 PCR (중합 효소 연쇄 반응) 방법으로 E. vermicola의 존재를 확인하였다.

 

이 같은 결과는 E. vermicola가 심각한 소나무 재선충병에 대응할 수 있는 생물학적 방제재로서의 큰 잠재력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내부 결론을 내리며 이러한 실험결과는 5년 이상 현장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을 방제하기 위해 선충포식성 곰팡이를 사용하는 최초의 보고라고 초록을 마감했다.

 

대덕바이오의 성창근 대표는 “2009년에 경남 진주 월아산의 30년생 소나무 30그루씩 120그루의 실험군을 이용한 연구에서 예방목은 80% 살려냈으며 5년 후 까지 50%는 살고 있다말하고 그 이후 기술적으로 많이 발전되어 지금은 90%이상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성창근대표는 이런 선충 포식성 곰팡이 E. vermicola와 같은 생물학적 천적을 이용한 농약을 시험하고 인증할 수 있는 기관이 대한민국에 없다는 이유로 연구결과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전국적으로 창궐하고 있는 소나무에이즈인 소나무재선충병으로 말라죽어가는 소나무숲에 대해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대덕바이오는 지난 1‘Esteya vermicola’를 제품명 810’으로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목록공시를 한 바 있다.

 

이는 국내의 불합리한 생물학적 유기농업자재 인증시험체계를 극복하기 위한 최소한의 대응이라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보였다.

 

성창근 대표는 선충포식성 곰팡이인 ‘Esteya vermicola’의 기술적 발전을 입증할 데이타를 곧 제시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며 이를 위해 중국 광저우시의 필드테스트 장소를 3월중 방문할 예정이다. 우리가 기대하는 데이터를 얻게 된다면 이는 E. vermicola (제품명 : 810)이 소나무재선충병을 박멸하는 시료로도 손색이 없음을 증명하는 것이다라고 밝히고 광동성주정부와 광조우시는 머지 않아 완전고사를 앞두고 방제 효과에 대해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덕바이오 홈페이지 NEWS를 이용하면 확인할 수 있다.

 

[매경닷컴]